나에게 노래

내 암담하게 어두운 대양의 맨 아래

 

내 영원히 아픈 흉터의 여러 겹 뒤에

 

내 조심스럽게 지어진 방패의 반대쪽에

 

결국은 찾았네

나를

 

깨지고 부서진

여전히 타오르고

숨을 쉬고 있는 나

 

아무도 아무 것도 반기지 않으려 지어진 방패의 반대쪽에 갇혔어 나오지 못했네

 

여전히 타오르고 숨을 쉬고 있는 나

 

날개가 자라지 않았도

이 팔만으로도 난

결국은 하늘을 나네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w

Connecting to %s